• 지방흡입정보
    • 지방흡입의역사
    • 지방흡입의종류
    • 안전성과합병증
    • 지방흡입과마취
    • 재수술방법
    • 수술도구
  • 부위별지방흡입
    • 복부지방흡입
    • 옆구리+러브핸들
    • 등
    • 팔지방흡입
    • 겨드랑이+브라라인
    • 허벅지지방흡입
    • 허벅지외측
    • 허벅지내측+무릎내측
    • 허벅지전측+내측
    • 엉덩이
    • 종아리지방흡입
    • 여성형유방증
    • 턱+볼
  • 복합지방흡입
    • 상체지방흡입
    • 몸통지방흡입
    • 하체지방흡입
    • 비키니라인지방흡입
    • 샤넬라인지방흡입
    • 유방지방흡입
  • 대용량지방흡입
  • 복벽성형술
  • 지방흡입재수술
지방흡입의 시작
 
국소부위에서 과다한 지방을 제거한다는 생각은 이제 전혀 새로운 사실이 아닙니다.
1921년에 프랑스의 산부인과 의사 Charles Dujarrie는 발레리나의 무릎과 종아리의 지방을 제거하는 수술을 하였습니다. 지금처럼 관을 사용하여 흡입하는 것이 아니라, 피부를 절개하고 날카로운 큐렛을 사용하여 지방을 절제(lipectomy) 했습니다만 혈관의 손상으로 결국에는 다리를 절단해야 했습니다. 1964년에 Shrudde 는 피부에 작은 절개를 가하고 역시 큐렛으로 지방을 제거하였습니다만 수술후 혈종(hematoma)과 장액종(seroma) 이라는 합병증을 겪어야 했습니다. Pitanguy는 허벅지에서 피부와 지방층을 동시에 도려내어 제거하고 봉합해주었는데, 상처흉터가 많아 문제가 되었습니다.
 
현대의 지방흡입
본격적인 근대 지방흡입은 1975년에 이탈리아의 Fischer 가 처음으로 끝이 뭉툭한 흡입관을 사용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흡입관 안에는 날카로운 날이 있었습니다. 많은 절개구를 통해 큐렛이 아닌 흡입관을 사용하면서 현대 지방흡입이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고, 결과 역시 나쁘진 않았습니다. 그러나 수술 시 출혈과 수술 후 혈종(hematoma)이 빈번히 나타났습니다. 1980년대에 이르러 Illouz와 프랑스의 Fournier는 현대의 시술과 비슷한 수액을 이용한 지방흡입을 시작하였습니다. 끝이 뭉툭한 관을 사용하였고, 구멍이 1-2개정도 뚫린 6-10mm 정도의 큰 구경을 가진 관을 사용 하였습니다.
 
이미지1
 
1986년도는 미국의 Fodor에 의해 슈퍼웻(superwet technique)이라는 방식이 개발 되었습니다. 이는 뽑아낸 지방량과 주입한 수액량이 거의 같은 양을 보이는 방식으로, 주입수액은 국소마취제인 리도케인과 혈관 수축제인 에프네프린이라는 약물이 섞인 용액입니다. 현재는 주로 성형외과에서 전신마취나 정맥마취를 사용하여 수술하는 방식입니다.
 
또한 1986년도에는 미국의 Klein에 의해 투메슨트(Tumescent technique) 라는 방식을 발표하였으며, 전신마취나 수면마취를 사용하지 않고 국소마취만으로 지방흡입을 할 수 있게 하는, 지방흡입 분야에서는 역사적이고 획기적인 발전을 이뤄냈습니다. 그리고, 1989년도에 미국 피부학회(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에서 지방흡입에 대한 첫 가이드라인을 발표 하였습니다.
 
1992년도에 Zocchi는 내부 초음파 지방흡입(Internal ultrasonic liposuction)을 시작 하였습니다. 1998년도에 Silberg는 외부 초음파 지방흡입(external ultrasonic liposuction)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초음파방식의 합병증으로 인해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근래에는 VASER라는 내부초음파 기계방식이 개발되어 특수한 분야에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1999년도에 Fodor, 2000년도에 Coleman 등이 파워지방흡입(power assisted liposuction)을 발표 하였습니다. 흡입관이 자동으로 전후 운동을 함으로써 의사의 피로도를 감소시켜 주면서, 지방흡입속도와 양이 더 많아 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2000년도에는 Neira 등은 외부에서 레이저를 조사한 후 지방흡입을 쉽게 하는 레이저 보조 지방흡입(laser assisted liposuction)을 발표 하였으나 아직까지 효과가 입증되지는 못했습니다. 또한 레이저 지방용해술(laser lipolysis)이라 불리는 지방층 내부에 삽입관을 주입하여 레이저를 조사한 후 지방흡입을 하는 방식도 개발되었으나 아직까지 학술적인 효과가 입증되진 못했습니다.
 
역시 같은 2000년도에 Taufig는 워터젯 지방흡입 방식을 개발하였으며, 이는 고압의 수액을 분사하면서 동시에 바로 흡입하는 방식으로 알려졌으나, 아직까지 학술적인 효과가 입증되진 못했습니다.
 
현대의 지방흡입 특징
  1. 투메슨트 방식의 개발로 인해 전신마취를 사용하지 않고 국소마취만으로도 충분하게 수술 할 수 있었다는 점입니다.
  2. 카눌라의 구경이 점점 더 가늘어 졌다는 점입니다. 이로 인해 피부 표면을 매끄럽게 해주고, 미세하게 하면서 확실하게 지방흡입을 시행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안전성과 미용상 뛰어난 효과로 인해 현재 미국에서는 미용성형 분야에서 가장 많은 시술로써 이용하게 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점차 대중화 되어가고 있습니다.